황 총리 “동북3성 한중FTA 수혜지역”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30일 “동북3성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의 대표적인 수혜지역으로, 양국간 미래지향적인 경제협력을 선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 날 랴오닝성 선양 샹그릴라 호텔에서 한국과 중국 양국 기업인과 조찬 간담회를 하며 “동북3성은 한국과 가장 인접한 지역이라 풍부한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황 총리는 이어 “동북3성은 한반도에서 대륙으로 나아가는 관문에 해당하는 전략적 요충지”라며 “지정학적 이점을 활용해 협력을 강화한다면 한국과 동북3성이 유라시아 대륙을 하나의 경제 공동체로 연결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리는 또 “중국 중앙정부도 동북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강력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를 통해 동북3성이 명실상부한 중국의 경제성장의 축으로 발돋움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황 총리는 “동북3성은 한국과의 지리적 접근성과 역사적 유대, 경제구조의 상호보완성 등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관계 발전을 견인하고 있다”며 “한국 총리로서 처음으로 동북3성을 방문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날 조찬 간담회에는 동북3성에서 활동하는 우리 기업인 10명, 조선족기업인 5명을 포함한 중국 기업인 15명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