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우유의 굴욕’…편의점, 가공유 매출이 80%

[헤럴드경제]흰 우유를 마시는 사람들이 사라지고 있다.

30일 편의점 CU(씨유)가 최근 3년간 우유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체 우유 매출에서 가공유가 차지하는 비중은 해마다 증가하다가 올해 들어 처음으로 80%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공유 비중은 2013년 69.8%에서 2014년 74.9%, 2015년 77.3%로 늘었으며 올해 상반기 80.1%까지 성장했다. 

그사이 흰 우유 비중은 30.2%에서 19.9%로 줄어들었다. 


가공유는 올 상반기 전년 대비 11.6%의 매출신장률을 보이며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다.

편의점에서 가공유가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이유는 다양한 맛과 형태로 차별화한 가공유가 지속적으로 출시되면서 소비자의 수요를 끌어내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최근 가공유는 전통적인 초코, 딸기, 커피, 바나나맛 외에도 멜론, 수박, 허니, 토피넛 등 다양한 맛이 등장하고 있다. CU는 이달 중순 연세우유와 함께 믹스너츠우유, 아보카도우유 등 새로운 맛의 가공유를 출시하기도 했다.
씨유에서 올해 상반기 가공유 매출 상위 1∼5위 제품은 바나나우유(빙그레), 초코에몽(남양), 헤이루 빅초코우유(CU 자체상표), 헤이루 빅커피우유, 헤이루 빅딸기우유 순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