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시등교 폐지‘ 이재정 경기교육감,‘야자’도 없앤다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내년부터 경기도 일선 학교에서 야간자율학습(야자)이 사라질 전망이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29일 도교육청에서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재정 교육감은 이날 “지난 수십년간 지속되어 온 입시위주, 성적위주, 성과위주의 경쟁적 교육이 ‘야자’라는 이름의 비인간적, 비교육적인 제도를 만들어 냈다”면서 “더 이상 학생들을 ‘야자’라는 비교육적인 틀 속에 가두지 않겠다”고 했다, 


이 교육감은 “학생들은 ‘급격하게 변화’하는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기 위하여 ‘자신의 창조적인 시간’이 필요하다”고했다.

그는 “학교의 공교육을 통해 학력의 기반을 만드는 과정을 정상화하고 학생 자신이 스스로 선택하는 자율적인 성장의 과정을 만들어 줄 것”이라고 했다.

이 교육감은 이어 “학생 스스로 선택하고 꿈과 미래를 준비하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를 통해 ‘야자’를 대체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대학과 연계한 ‘예비대학 교육과정’(가칭)을 추진할 뜻을 분명히 했다.

이 교육감은 “원칙적으로 이 과정은 오후 7시~9시까지 경기도 전역과 서울 외곽에 있는 모든 대학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 교육 과정을 통해 학생들이 논리적인 사고, 상상력의 확대, 지식과 정보 활용 능력을 길러 자신의 미래 진로를 준비하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