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올해 상반기 편의점 택배 13% 증가”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올해 상반기 편의점 택배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GS25, CU 전국 2만여 점포에 편의점 택배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CJ대한통운은 올해 상반기 편의점 택배 물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가량 늘어난 850만 상자를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편의점 택배는 24시간 택배 접수가 가능한 장점 덕분에 매년 두자리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최근 1인 가구 증가로 인해 편의점 택배가 각광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편의점의 접근도가 우수할뿐 아니라, 다양한 생활 편의 시설로 각광받으면서 택배 서비스 역시 이용 비율이 증가세라는 분석이다.

퇴근에는 택배를 대신 받아주는 편의점 픽업 서비스도 인기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주문할 때 받는 곳을 희망하는 편의점으로 지정하고 편리한 시간에 지정 편의점에서 운송장 번호 확인 후 찾아가면 된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지속적인 성장세에 따라 올해 편의점 택배 연간 물량이 1750만 상자를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