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 구축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 기업 CJ프레시웨이가 위해 상품의 유통과 판매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 구축을 마쳤다.

CJ프레시웨이는 29일 서울 중구 CJ제일제당센터에서 대한상공회의소로부터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 인증서’를 받았다.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은 식품의약품안전처, 환경부, 기술표준원 등에서 제공하는 위해상품 정보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수집해 실시간으로 유통업체에 전송하는 시스템이다. CJ프레시웨이는 이 정보를 단체급식업장이나 식자재 물류창고 등에 발송해 위해상품의 유통이나 판매를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해당 시스템은 CJ프레시웨이가 운영중인 단체급식 매장 491곳과 식자재를 납품하는 전국 유명 프랜차이즈 등 유통고객사 9884곳에 모두 적용된다.

CJ프레시웨이는 약 3개월 간의 시스템 구축 준비 과정을 거쳐 지난 4월 28일 대한상공회의소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실사를 받은 뒤 최종 인증을 받게됐다.

지난 2003년부터 식품안전센터를 운영하며 위해식품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 온 CJ프레시웨이는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안전 먹거리을 제공할 수 있는 이중구조를 갖추게 됐다.

특히 면역력이 취약한 점을 고려해 친환경 농산물을 접목한 식자재나 맞춤식단을 제공하고 있는 키즈·실버·병원 급식 경로는 안전성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신호 CJ프레시웨이 대표는 “이번 ‘위해 식품 판매차단 시스템’ 구축은 안전하고 신선한 먹거리를 책임지고 있는 회사로서 한층 더 성장할 수 있는 기회”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건강한 식문화를 전파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