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6개 계열사,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평가…2개는 ‘우수’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 CNS 6개 LG그룹 계열사가 30일 오전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5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동반성장지수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제20조의 2’에 따라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대기업의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해 계량화한 지표다.

동반성장지수는 공정거래 협약 내용의 충실도, 하도급 법 준수 등 대기업의 동반성장 이행 점수와 대기업의 판로·신기술 개발 지원 등 협력회사가 체감하는 동반성장 점수를 50대 50으로 합산해 발표한다.


LG는 국내 133개 대기업을 기준으로 한 평가에서 6개 계열사가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지난해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 CNS 등 5개 계열사가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된 것 보다 1개 더 늘어난 수치다.

LG이노텍과 LG하우시스도 이날 동반성장지수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LG는 단순한 중소기업 지원을 넘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미래 성장을 위한 파트너십을 강화 하도록 특허개방, 판로개척, 금융지원 등 실직적인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 3월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실트론, LG화학, LG하우시스,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 CNS 등 9개 계열사가 977개의 협력회사와 공정거래 협약을 체결했다.

LG는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의 5만 2천여 건 특허를 2만여 개의 모든 협력회사에 개방하고 협력회사들의 신기술을 대·중소기업협력재단에 보관하여 기술유출을 방지하는 ‘기술자료 임치제’ 활용 장려하는 등 협력업체의 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상생협력펀드 등 7382억원, 충북혁신센터 투자펀드 1050억원 등 총 8432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고 ‘상생결제시스템’에 보다 많은 1차 협력회사들이 참여하도록 유도하여 이를 통한 결제규모를 1000억원까지 확대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