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상하이’에 뜬 KT, 스타트업 ‘특급 도우미’

협력사 제품 전시공간 마련
전문통역사 등 전방위 지원

KT가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스타트업 및 협력사들의 글로벌 진출을 돕는 데 팔을 걷어붙였다.

KT는 지난 29일 개막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상하이 2016’(이하 MWC 상하이)에 참여,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스타트업ㆍ협력사가 제품 및 서비스를 전시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또한 중국 현지 업체들과의 사업 협력을 돕기 위해 전문 통역사를 제공하는 등 전방위 지원에 나섰다.

그간 KT는 MWC나 WIS(World It Show)와 같은 주요 IT 전시회에서 중소기업들의 우수 아이템을 전시하는 등 ‘K-Champ’ 양성에 힘써왔다. 지난해 MWC상하이에서도 전시관 전체를 K-Champ에 할애하며 글로벌 진출을 지원했다. 

MWC 상하이 2016 KT 부스 내 K-Champ 전시구역에서 미래엔시티 직원이 관람객들에게 IoT 센서를 활용한 스마트 주차 솔루션 ‘파킹나우(Parking Now)’를 소개하는 모습

올해 전시에 참여한 업체는 ‘스프링웨이브(SpringWave)’, ‘이에스엠랩(ESMLab)’, ‘미래엔씨티(MiscoNCT)’ 등 3개사다. 이들은 KT 협력사 및 경기센터 스타트업 중에서도 독보적인 기술력과 글로벌 사업 역량을 갖춘 것으로 평가 받는다. 스프링웨이브는 ‘시각동기화 통신장치’를 들고나왔다. 모든 기지국 장비에 GPS 위성 안테나를 설치할 필요 없이 하나의 장비에서 여러 대의 다른 장비에 시간정보를 전송, 기존 구축비용의 30% 이상을 절감해주는 제품이다. 현재 국가안전망 시범사업에 적용 중이다.

경기센터 육성 스타트업중 하나인 미래엔씨티는 자체 개발한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통해 주차장 정보를 수집, 운전자들에게 실시간으로 빈자리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번 MWC상하이 전시 참여를 계기로 글로벌 진출에 시동을 건다는 계획이다.

또 다른 경기센터 육성기업 이에스엠랩에서는 4차원 ‘타임슬라이스’ 솔루션을 활용한 피겨스케이팅 점프 동작을 시연했다. 타임슬라이스는 최단 시간에 4차원 영상을 제작하는 기술로, 현재 국내 프로야구 중계에 적용되고 있다. 이에스엠랩은 이번 전시를 통해 상하이미디어그룹과 만나 사업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인도ㆍ싱가포르 등 글로벌 고객들과 네트워킹 기회도 가졌다.

김영명 KT 창조경제추진단장은 “KT와 경기센터는 앞으로도 스타트업들이 해외전시를 통해 수출 및 투자유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혜미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