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에너지타운, 제2의 새마을운동이자 창조경제 모범사례”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30일 강원도 홍천 친환경에너지타운을 찾아 “홍천 소매곡리 친환경에너지타운은 제2의 새마을운동이라고도 할 수 있고, 또 창조경제 취지에 맞는 모범사례”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홍천군 북방면 소매곡리에 자리한 친환경에너지타운을 방문해 관련시설을 둘러보고 마을주민과 사업관계자들을 격려하면서 “과거 새마을운동이 성공한 주요요인이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협조였고 창조경제도 국민 스스로 창의와 혁신 마인드를 가지고 시작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홍천 친환경에너지타운을 세계적인 친환경에너지타운으로 만들려고 한다”며 “그러면 일자리도 생기게 되고 수익도 창출되니 점점 부자마을이 되고 활기가 넘칠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이어 “아직 초창기라 법률적 지식도 필요하고, 어떻게 포장해 판매하는가 등 여러 가지 노하우가 필요하기 때문에 필요한 지원을 해드려 새출발을 할 수 있도록 도와드렸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친환경 에너지타운은 쓰레기매립장이나 소각시설, 가축분뇨처리시설 등 혐오시설을 에너지 생산 등 지역주민 소득원으로 전환해 환경을 보전하고 에너지와 온실가스 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이다.

홍천 친환경에너지타운은 환경부 등 관련부처와 홍천군, 그리고 SK그룹 등이 힘을 합쳐 2014년 10월 착공해 2015년 12월 우리나라 최초의 친환경에너지타운으로 준공됐다

특히 친환경에너지타운이 조성된 홍천 북방면 소매곡리는 님비(NIMBY)시설이 핌피(PIMFY)시설로 바뀌면서 가축분뇨 악취로 사람들이 떠나던 시골마을에서 가구수가 증가세로 돌아서는 등 사람들이 돌아오는 마을로 변모중이다.

박 대통령은 “이런 게 다 기피시설이고 혐오시설이고 그랬는데, 지금은 효자노릇하고 있지 않느냐”면서 “냄새도 없애고, 앞으로 우리가 나아가야 될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설득하는 과정과 서로 이견을 조율하는 과정, 이런 노하우를 잘 공유해서 다른 지자체들이 이런 혜택을 볼 수 있게끔 인식을 달리할 수 있도록 홍천 소매곡리에서 앞으로 많이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