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지방과 중앙, 힘 모아야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어”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지방과 중앙이 힘을 모아 함께 노력해야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지방자치단체와 현장 우수 공직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격려 오찬에서 “최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등으로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북한의 거듭된 도발로 우리 안보도 위기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전국 지자체와 교육청,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올라온 지방공무원들에게 국정현안을 주제별로 일일이 언급해가며 이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노력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먼저 창조경제와 관련, “직면한 경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역경제 활성화가 매우 중요하다”며 “창조경제도 결국 각 지역의 창조적 역량이 살아나야만 목표하는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창조경제가 더 큰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중심으로 기업과 지자체, 중앙정부가 보다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협업해 나가야 하겠다”며 “각 지역의 창의적 아이디어들이 창업과 수출로 이어져 우리 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수 있도록 여러분의 변함없는 노력을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규제개혁과 관련해선 “경제재도약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규제개혁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특히 정부에서 추진하려는 규제프리존은 지역의 미래 먹거리와 일자리를 만들어낼 특단의 대책인데, 지역 형편을 잘 알고 있는 지방 공무원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규제개혁이 지역경제와 국가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 더욱 적극적인 노력을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가 추진중인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와 관련해서도 “역시 주민과 복지제도의 접점에 있는 지방 공무원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아무리 훌륭한 복지제도의 틀이 있어도 필요한 사람에게 제때 제대로 전달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인 만큼 맞춤형 복지가 완성될 수 있도록 주민들을 세심하게 살피면서 복지행정을 펼쳐가는 데 더욱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