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미사일 전문가 “북한 빠르면 내년 핵미사일로 괌 타격가능”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북한이 빠르면 내년 핵탄두를 탑재한 미사일로 괌을 타격할 수 있을 거라는 전망이 미국 미사일 전문가에 의해 제기됐다.

북한 미사일 전문가인 미국 에어로스페이스의 존 실링 연구원은 “북한이 1~2년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면 미국 괌 등에 핵폭탄을 쏠 미사일을 보유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30일 전했다.

그는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지난 22일 발사한 6번째 무수단 미사일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무수단이 완벽하지는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면서도 이런 대답을 내놨다.

북한 무수단 미사일 발사 장면

실링 연구원은 무수단 미사일이 고도 1000㎞ 이상 솟은 것에 대해 “통상적인 궤도로 발사했다면 3500㎞를 날아갔을 것”이라며 “이번에는 거의 수직 궤도로 쏘아올려서 미사일 추진 시스템의 능력이 충분하다는 것을 과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애초 알려진 무수단 미사일의 사거리는 약 3500㎞ 전후다. 실링 연구원의 분석대로 북한 무수단이 정상적인 궤도에서 3500㎞늘 비행한다면 무수단의 엔진 성능은 사실상의 개발완성 단계에 도달한 것으로 평가될 수 있다.

한편, 이번 실험으로 북한 미사일의 대기권 재진입 기술이 향상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동안 실험했던 것의 2배인 매초 5㎞ 속도로 대기권에 재진입한 것으로 보인다”며 “재진입 각도도 급하고 더 강한 열이 발생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런 분석은 일단 북한이 앞서 실험했던 것보다 미사일의 속도가 더 빠른 상황에서 실험이 진행됐기 때문에 기술의 일부 진전으로 평가될 수 있는 부분이다.

미국 정책연구기관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토머스 카라코 박사는 요미우리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6번째 무수단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과 일본이 사정권에 들어가게 돼 위험에 노출되게 됐다”며 “상당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이 미사일 고도를 높인 것에 대해 “북한이 (당시 발사에서) 비거리 극대화를 도모한 것은 아니다”라며 “일본에 요격당하지 않도록, 미사일 비행을 가능한 가까운 곳에서 장시간 관측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