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공화당, 테러리스트 총기 구매 방지 법안 표결 예정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총기 규제에 부정적이었던 미국 공화당이 테러리스트들의 총기 구매 방지 법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지난달 12일 발생한 올랜도 총기 난사 사건 이후 총기를 규제해야 한다는 강한 압박에 시달렸기 때문이다.

NBC방송 등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간) 공화당 소속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다음 주 하원에서 테러 의심자에게 총을 판매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화당이 제출할 법안에는 잠재적인 테러리스트들이 급진화되는 것을 막고, 테러리스트로 의심되는 자들에 대한 총기 판매를 규제하는 내용이 담길 전망이다. 또 정신병자에 의한 총기 사고를 막기 위해 이와 관련한 개선책도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게티이미지

앞서 올랜도 총기 난사 사건 이후 상원에 상정된 총기 규제 관련 법안 4건은 모두 부결됐다. 하원에서 추진하려던 법안도 전체 표결이 무산되자 민주당은 지난 22일 의회에서 26시간 연좌농성을 벌였다. 농성을 풀면서 존 루이스 의원은 “7월 5일에 다시 이곳에 다시 오겠다”고 밝혔다.

공화당의 이번 조치는 민주당이 다시 연좌농성을 벌이는 것을 막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공화당이 제출할 법안에는 민주당에서 요구하는 내용들은 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법무장관에게 테러 감시 대상자 명단에 오른 사람에 대한 총기 판매를 금지할 수 있는 권한 등을 줘야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