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IA 국장 “김정은, 유난히 고집불통”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존 브레넌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해 “유난히 고집불통이고 다른 사람 말을 잘 듣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1일 브레넌 국장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미국외교협회 강연에서 “김정은이 계속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에 나서는 것이 국제사회를 가장 힘들게 하는 현안 중 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브레넌 국장은 이어 “국제사회는 한반도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단합할 것”이라며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김정은이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또 “국제사회는 북한을 고립 상태에서 벗어나게 하고 북한 주민들을 돕고자 한다”면서 “김정은은 핵 등 군사능력을 추구할수록 자신의 장기집권 가능성이 훼손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