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세월호 특검 필요 없다…선체 조사는 검토”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이 야권의 세월호 특별검사(이하 특검) 요청을 공개적으로 반대했다.

김도읍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사진>는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지난달 30일 야당이 세월호 특검 의결 요청안을 제출했다”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가 진실 규명에 있어 결정적이고 새로운 단서를 확인하지 못한 것에 비춰볼 때 특검은 필요하지 않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이어 “특조위의 활동기간이 지난달 30일부로 종료돼 향후 있을 인양 선체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요구도 있다”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산하 세월호 소위에서 인양 선체 조사 필요성을 따진 뒤, 조사 주체와 기간을 여야 지도부가 합의 및 건의한다면 조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