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영화시장, 배급사ㆍ멀티플렉스 독과점 심각”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CJㆍ롯데ㆍ쇼박스 등 영화 배급 3개사의 영화시장 독과점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영화진흥위원회에서 받은 ‘영화시장 독과점 관련 자료’에 따르면 CJ E&M과 쇼박스, 롯데엔터테인먼트 등 3개 영화 배급사의 한국영화 관객 수 기준 시장 점유율은 2014년 71.3%에서 2015년 75.7%로 4.4%포인트 높아졌다.

지난해 배급사별 점유율은 CJ E&M 40.5%, 쇼박스 31.3%, 롯데엔터테인먼트 3.9%이이었다. 롯데엔터테인먼트의 경우 2014년에는 점유율이 19.6%에 달했다. 올해 5월 기준 이들 3개사의 시장 점유율은 59.4%에 이르고 있다.

지난해 한국영화 흥행작 상위 10위권의 배급 현황을 보면 CJ E&M이 ‘베테랑’, ‘국제시장’, ‘검은 사제들’, ‘히말라야’ 등 4편, 쇼박스가 ‘암살’, ‘내부자들’, ‘사도’,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등 4편이고, NEW사가 ‘연평해전’, ‘스물’ 등 2편인 것으로 각각 조사됐다.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멀티플렉스 3개사의 스크린 점유율은 배급 부문보다 더 심해 90%대에 달했다.

연도별 스크린 점유율을 보면 2013년 90%에서 2014년 92%와 2015년 92%로 2%포인트 높아졌다가 올해 6월 기준 91%로 조금 떨어진 상태다.

김병옥 의원은 “대기업과 제작자들 간 ‘영화 상영 및 배급시장 공정환경 조성을 위한 협약’이 2014년 10월에 체결됐지만, 강제성이 없는 권고적 조치여서 독과점 체제가 거의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영화시장의 독과점 체제는 소비자의 선택권을 줄이고 대기업의 불공정 행위를 조장할 뿐 아니라 흥행위주의 투자로 다양한 영화 창작을 가로막아 영화산업의 장기적 발전을 저해할 수밖에 없는 만큼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