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채용에 엇갈린 3당 지지도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가족채용 논란에 3당의 명암이 엇갈렸다. 의원실 친인척 채용 논란이 불거진 의원이 소속된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는 하락한 반면, 국민의당은 그간 이어져 왔던 하락세를 방어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남녀 1003명을 28일부터 30일간 조사해 1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더민주 지지도는 지난 조사에 비해 2% 포인트 하락해 23%로 집계됐다. 새누리당 또한 1% 포인트 하락한 30%를 기록했다.

두 당의 지지도는 서영교 더민주 의원을 시작으로 박인숙 새누리당 의원 등 여야를 막론하고 추가 사례가 연이어 알려지면서 국민들의 반감이 반영되면서 소폭 하락했다. 


반면, 총선 홍보물 리베이트 의혹으로 최근 한 달간 하락세를 이어왔던 국민의당의 지지도는 지난 조사와 같은 수치인 14%를 유지했다. 박선숙ㆍ김수민 의원 등이 검찰조사를 받으며 비난 여론이 거세게 몰아쳤지만, 안철수ㆍ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대표직을 내려놓으면서 사태를 급히 진화했다.

아울러 양 당과 달리 정치권의 화제였던 가족 채용 논란에서 국민의당이 한발 물러나 있었던 점도 지지도 하락세를 방어한 요인으로 지목된다. 


이번 조사는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24%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