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지난해 수갑 105개나 잃어버렸다”

-더민주 박주민 의원실, “나흘에 한개 꼴로 분실…매년 증가 추세”
-지방청별로는 서울청이 51개로 1위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지난해 사흘에 한 개 꼴로 경찰이 수갑을 분실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1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분실 장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올해 5월까지 분실한 수갑이 총 330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청별로는 서울경찰청이 51개로 가장 많았고, 경기남부청이 45개, 부산청 40개, 대구청 32개, 울산청 27개 순이었다. 


특히 지난해 분실한 수갑은 모두 105개에 이르렀고, 2012년 30개, 2013년 50개, 2014년 89개로 매년 증가하는 수세를 보였다. 올 들어 5월까지 분실 수갑은 총 56개로 이 속도대로라면 지난해의 수치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경찰은 지난 5년간 호신용 조끼도 10개나 분실했다.

경찰은 사칭 범죄를 막기 위해 민간인이 경찰장비를 손쉽게 구할 수 없도록 규제하는 경찰제복 및 경찰장비의 규제에 관한 법률을 지난해 말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 법에 따르면, 민간인이 경찰제복 및 장비를 착용하거나 유사 경찰제복 및 장비를 착용할 시 6개월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벌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정작 지급장비를 챙기는 일에 소홀한 것이다.


박 의원은 “법률 시행 후 6개월이 다 되도록 경찰제복 착용이나 장비 사용으로 검거된 인원은 단 2명에 불과하다”며 “경찰이 분실한 장비가 시중에 돌아다닐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범죄를 예방, 적발해야할 경찰이 장비로 인한 범죄 원인을 제공해서야 되겠는가”라고 지적하며 엄중한 기강관리를 주문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