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손학규 공식 러브콜…“손학규 영입에 이견없어”

[헤럴드경제=김상수ㆍ박병국 기자] 국민의당이 최고중진연석회의를 열고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영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당 차원에서 손 전 고문 영입에 나서겠다는 의미로, 손 전 고문의 정계복귀에 또다시 이목이 쏠린다.

손금주 국민의당 대변인은 1일 최고중진연석회의 결과를 알리며 “손 전 고문 영입 문제에 대한 논의가 있었고, 손 전 고문을 포함해 많은 외부 인사를 영입하려는 노력을 하겠다”고 전했다.

손 전 고문과 관련, “안철수 전 대표나 박지원 원내대표도 그렇고 손 전 고문 영입 입장을 지속적으로 밝혔기 때문에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이견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당은 우선 1차적으로 10명 이내에서 비대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국회의원이 아니라더라도 비대위원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논의했다. 손 대변인은 “비대위 구성의 구체적인 논의는 없었고 특정인을 지칭하진 않았다”며 “주말 동안 여러 의견을 취합한후에 비대위원 구성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 격주로 비대위와 중진 의원이 함께 참석하는 연석회의를 정례화하고, 매주 의원총회를 개최해 당무 관련 사항을 의원 간 공유하기로 했다.

그밖에 원외에 있는 지역위원위원장도 연석회의에 소집, 함께 논의를 진행하고 당헌당규 재개정 위원회를 구성, 당헌당규를 재차 검토하고 보완하는 작업도 진행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