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멕시코 진출 1년 ‘쾌속질주’…판매 3배로 급증

기아차 멕시코 공장
기아차 멕시코 공장 부지

기아차가 멕시코 시장에 진출한 지 30일로 1주년을 맞았다.

기아차는 지난해 7월부터 현지 판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후 작년 연말까지 모두 1만1천21대를 판매하며 전체 시장점유율 0.8%를 기록하는 등 순조롭게 시장에 진입했다.올해는 지난 4, 5월 두 달 연속 4천 대 이상 판매 실적을 기록하며 5월까지 모두 1만8천200대를 판매했다. 이에 따라 작년 7월 멕시코 시장에 진출한지 11개월 만에 시장점유율이 3.1%로 상승했고, 판매순위도 9위로 뛰어올랐다.특히 5월에는 월간 기준으로 최대 규모인 4천610대를 판매해 멕시코 시장 진출 첫 달인 지난해 7월에 기록한 1천499대보다 무려 3배 이상으로 성장했다.

기아차는 올해 목표인 5만 대 판매, 시장점유율 3.4%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20년까지 시장점유율 5%를 달성할 계획이다.이를 위해 기아차는 최근 멕시코시티 중심의 48개 딜러 대리점에 25개를 추가해 총 73개의 전국적 딜러망을 구축했다.

기아차 멕시코 공장은 지난 5월 포르테 양산을 시작으로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2014년 10월 착공한 지 1년 7개월여만이다.기아차는 멕시코 공장에서 올해 10만대를 생산하고, 추후 30만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K3 외에 추가 차종 투입도 검토 중이다.

기아차는 멕시코의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멕시코 현지 생산 물량의 80%가량을 북미와 중남미 지역 80여 개국으로 수출할 계획이다.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멕시코는 지난해 전년(336만8천10대) 대비 5.9% 증가한 356만5천469대를 생산해 세계 자동차 생산국 순위 7위를 차지했다. 세계 10대 자동차 생산국 가운데 스페인(13.7%), 인도(6.4%)에 이어 생산증가율 3위를 기록했다.또한 중남미 국가 중 최대 자동차 생산국이며, 내수시장 규모도 지난해 135만대를 웃돌아 중남미에서 브라질(257만 대) 다음으로 큰 규모다.

기아차 멕시코 공장 양산 개시 (서울=연합뉴스) 기아차는 멕시코 누에보레온주 뻬스께리아시에 위치한 기아차 멕시코 공장이 준중형 차급인 K3(현지명 포르테)의 생산을 예정대로 개시한다고밝혔다. 미국, 중국, 슬로바키아에 이은 기아차의 4번째 해외 생산거점인 멕시코 공장은 착공 후 양산까지 10억 달러(약 1조1천2백억 원) 가량이 투입되었으며, 335만㎡(약 101만 평) 부지에 프레스공장, 차체공장, 도장공장, 의장공장 등을 모두 갖췄다.

기아차는 이날 멕시코시티에서 프란시스코 리카르도 쉐피엘드 파딜라 하원의원 (하원 자동차 산업 위원회 의장), 페르난도 터너 누에보 레온 주 정부 경제부장관 등 현지 정·관계 인사들과 김성배 기아차 멕시코 법인장 등 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김성배 법인장은 환영사에서 “기아차와 멕시코가 인연을 맺은 지 1년이 됐다”며 “지금까지 보여준 멕시코 고객들의 사랑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좋은 품질의 차량과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터너 누에보 레온 주 정부 경제부 장관은 “기아차가 멕시코 현지 공장을 성공적으로 완공하고 지역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기아차가 멕시코 고객들에게 오래도록 사랑받는 기업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기아차는 최근 멕시코시티에서 시행된 차량 5부제 등 자동차 환경 오염 개선에 대한 요구가 한층 높아진 가운데 행사장에 친환경 차인 니로(Niro)와 K5(현지명 옵티마) 하이브리드 차량 등을 전시해 기술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