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경북도지사 취임 10년 “경북발전의 큰 틀에 알찬 내용 채우겠다”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지난 10년 간 도민만 바라보고 뛰어왔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30일 도청 ‘카페문향’에서 취임 10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히고 “많은 도전과 어려움 등이 있었지만 도민들이 있었기에 이 자리를 지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임기 중 가장 큰 성과 및 어려웠던 것으로 ‘도청이전’을 들었다.

그는 “도청이전은 정치적인 유불리를 계산하지 않고 원칙과 기본에 입각해 과감하게 밀고 나갔기에 완수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30일 취임 10주년을 맞아 경북도청 안 ‘카페문향(북다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사진제공=경북도]

이어 “이는 경북의 자존과 정체성을 회복하는 동시에 국토균형발전의 새로운 축을 만드는 역사적인 과업”이라고 평가했다.

김 지사는 그외 성과로 충남과 공조해 ‘도청신도시 지원 특별법’ 입법 주도, 여러 시·도와 연합해 ‘동서남해안권발전특별법’을 관철시켜 국토발전축을 L자형에서 U자형으로 돌려놓은 것 등을 들었다.

또 신도청시대의 개막, 탄소·바이오·스마트기기·로봇·원자력 등 신성장 엔진과 산업단지 조성, 광역교통망 틀 마련, 혁신도시와 국립기관 유치 등도 빼놓을 수 없다고 했다.

김 지사는 마지막으로 “도민의 뜻을 잘 받들겠다”며 “이제 경북발전의 큰 틀은 완성됐다고 보고 앞으로는 이러한 발전의 틀에 내용을 채워 나가는데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