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알티마 역대 최다 판매 기록…개소세혜택 끝나도 3000만원 미만 유지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한국닛산은 알티마가 2009년 국내 판매 시작 이후 월별 역대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3000만원 미만 가격으로 출시된 올 뉴 알티마는 지난달 약 360대 등록되며 월별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에 힘입어 한국닛산도 지난달 역대 6월 최다 판매를 달성했다.

한국닛산은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 종료 후에도 올 뉴 알티마 판매 가격(2990만~3880만원)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7월 신규 고객을 위한 특별 프로모션도 마련됐다. 올 뉴 알티마 2.5 SL 고객이 닛산 파이낸스 이용 시 24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3.5 SL 테크(Tech) 구매 시에는 24개월 무이자 할부 또는 200만원 상당 주유 상품권이 제공된다.


올 뉴 알티마는 총 4개 트림으로 구성됐다. 2.5 SL 스마트(SMART)는 2990만원으로 LED 헤드램프, 원격시동 시스템, 저중력 시트(운전석 8방향/조수석 4방향 파워 시트), 보스 오디오 시스템, 후방 카메라 등 편의 사양은 물론, 탑승자 식별 센서가 포함된 닛산 어드밴스드 듀얼 스테이지 에어백 시스템 등이 탑재됐다.

풀 옵션 2.5 SL은 3290만원으로, 7인치 터치 내비게이션과 선루프가 기본 장착된다. 이는 2009년 국내 알티마 첫 도입 시 책정한 3690만원보다 400만원 낮아진 가격이다.

2.5 SL 테크(Tech. 3480만원) 및 3.5 SL 테크(Tech. 3880만원)는 전방 충돌 예측 경고 시스템(PFCW, Predictive Forward Collision Warning) 탑재는 물론, 전방 비상 브레이크(FEB, Forward Emergency Braking), 후측방 경고 시스템(RCTA, Rear Cross Traffic Alert), 사각 지대 경고 시스템(BSW, Blind Spot Warning), 인텔리전트 크루즈 컨트롤(ICC, Intelligent Cruise Control) 등이 장착됐다.

한국닛산은 모든 차량에 대해 6월말까지 통관된 차량 전 차종을 재고 소진 시까지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차값에 적용키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