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우량사업 매각, 채권단이 검토한 바 없다” 부인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30일 재경본부장 김열중 부사장 명의로 “당사는 현재 추가 자구계획 수립을 통해 시황악화 상황에서도 생존을 모색하고 있는 단계이며, 우량사업의 삼성중공업(주)에 매각을 통한 정상화 추진방안은 현재까지 채권단에서 검토한 바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공시했다.

이날 오전 일부 매체는 대우조선이 우량 사업 부문을 삼성중공업에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보도했고, 한국거래소는 관련 사항에 대해 대우조선을 상대로 조회 공시를 요구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