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김용진 사장, 중소기업 애로해소 위한 대장정…20여개 협력사 릴레이 방문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김용진)은 중소기업과 동반성장을 강화하기 위해 김용진 사장이 협력중소기업을 직접 방문하여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이를 해소하는 ‘CEO 현장경영’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CEO 현장경영’ 프로젝트는 지난 달 동서발전이 선포한 동반성장 4.0 모델인 ‘가치발전 동서동행(東西同幸)’의 연장선상으로 협력중소기업들의 눈높이에 맞춰 소통하고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직접 청취해 실질적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가치발전 동서동행은 ‘가치(같이) 발전(성장, 전력생산)’과 동서발전 미션인 ‘We make energy for happiness’를 결합해 ‘동서발전과 함께하면 행복해진다’는 의미다.

김용진 한국동서발전 사장 [사진=헤럴드DB]

이를 위해 동서발전 김 사장은 이날 협력중소기업인 ㈜해강알로이(경기도 김포시 소재)를 직접 방문하는 것을 시작으로 총 20여개사를 찾아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소에 나설 예정이다.

이날 ㈜해강알로이를 방문한 김 사장은 ㈜해강알로이의 해외수출 성공사례에 대한 얘기를 듣고 “우리나라가 발전설비 핵심부품 수출강국이 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해강알로이와 같은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갖춘 협력사들이 많이 생겨날 수 있도록 과감한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CEO 현장경영 프로젝트 통해 CEO가 청취한 애로사항은 규제개선, 구매확대 등 분야별로 나눠 실무부서에서 일차적으로 해소방안을 수립하고 공청회를 거쳐 최종방안을 수립한 후 연말에 CEO와 협력 중소기업간 워크숍을 열어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한국동서발전은 동반성장 4.0모델인 ‘가치발전 東西東幸(동서동행)’을 실현하기 위해 CEO와 경영진뿐만 아니라 전체 임직원이 합심하여 끊임없이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