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술자리에 한류스타 A씨 동석”…찌라시 받아쓴 TV조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여성들에게 연달아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박유천이 경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은 가운데 “사건 당일 박유천의 술자리에 한류스타 A, 대세스타 B, C 씨 등이 동석했다”는 내용이 전파를 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9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에서 방송된 ‘강적들’에서는 박유천의 성추문을 주제로 패널들이 열띤 입담을 펼쳤다.

이날 시사평론가 겸 대학교수 이봉규는 “이날 룸살롱에 어마어마한 한류스타가 있었다”며 “그가 단골 룸살롱에서 박유천의 생일파티를 열어줬다”고 말했다.

[사진= TV조선 ‘강적들’ 방송 캡처]

그는 이어 “박유천의 파트너가 다른 스타에게 눈길을 주자 기분이 상한 박유천이 화장실에서 그런 것”이라는 사실무근의 이야기를 쏟아냈다.

이봉규 씨는 팩트 확인조차 않은 채 “찌라시에도 아직 안 나온 내용”이라고 주장하며 이 같은 내용을 거론했다. 그러나 그의 주장과 달리 이미 항간에 찌라시로 떠도는 내용이었다.

이 씨가 확실한 근거가 있는 것마냥 방송에서 그대로 떠들어 낭설 확산을 부추겼다. 비록 ‘강적들’이 보도프로그램이 아닌 시사프로그램이라고 하나, 거짓을 방송해도 되는 면죄부는 없다. TV조선도 생방송 프로그램이 아닌데 이를 제대로 거르지 못한 책임이 없지 않다는 지적이다.

이날 방송에서 지목된 한류스타 등은 사건 당일 다른 스케줄로 인해 전혀 다른 장소에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류스타 A, 대세스타 C 씨 등은 박유천 사건 당일 모 매체에 다른 장소에서 뒤풀이를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B 씨 또한 팬들에 의해 다른 장소에 있었음이 확인됐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찌라시도 쓰레기고, 저런 말도안되는 소설같은걸 확인 일도 없이 그냥 방송해버리는 종편도 쓰레기다”, “아예 없는 일을 있는일처럼 만들어서 유포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