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관장들, ‘연안유람선 활성화’ 위해 선상 간담회 가져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부산항만공사(우예종 사장)는 부산해양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부산항 유관기관 기관장 연안유람선 선상 간담회를 29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북항 바다 일원에서 실시했다.

이번 간담회는 그 동안 화물중심기능을 수행해 온 부산바다에 연안관광산업을 활성화시켜 보자는 논의를 구체화시켜보자는 취지에서 개최된 것. 특히 부산항에 크루즈선이 몰려오고 2019년에 북항재개발사업 1단계가 완료되는 북항 일원에 국제해양관광단지 조성, 부산바다 자체가 가지고 있는 해운대에서 다대포에 이르는 아름다운 해안선 등 해양관광자원을 이용하자는 논의가 집중 이뤄졌다.


이번 간담회에는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 조승환 부산지방해양수산청장, 송양호 부산시 해양수산국장, 심정보 부산관광공사 사장, 양희준 부산항도선사협회장, 부산발전연구원 최도석 박사 등이 참석했으며, 각 기관장들은 연안유람선의 운영 제약요소인 항만 내 운항제한지역의 완화 등 각종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개진했다.

조승환 부산지방해양수산청장은 “오늘 선장 간담회가 부산항을 시민에게 오픈하는 좋은 계기가 되었고, 획일적인 규제보다는 오퍼레이션을 통해 운영의 묘를 살리면서 안전 유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부산시 송양호 해양수산국장은 “정부의 규제프리존 내용에 해양관광 분야를 선정하여 영도, 북항, 해운대 등에 지자체가 원하는 사업에 대한 부산시 입장을 정리하여 제출했다”며 “향후에라도 보완이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반영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7월 1일자로 부산시 조직개편을 단행하여 해양레저과를 신설, 연안유람선 활성화를 위한 체제를 만들었다”며 “남항은 용역을 완료하고 기본적인 베이스를 갖춰서 남항을 출발하여 중리 쪽을 거쳐 자연스럽게 태종대로 나올 수 있는 흐름을 빠른 시일 안에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우예종 사장은 “북항재개발사업을 계기로 부산항이 시민들과 함께하고 나아가 연안유람선의 활성화를 통해 부산항이 세계적 명품항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