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노동신문 “국무위원장은 최고영도자..김정은 추대는 역사적 사변”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북한은 1일 김정은의 국무위원장 추대에 대해 ‘역사적 사변’이라며 충성을 독려했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사설에서 “전당, 전군, 온 사회에 경애하는 원수님의 유일적영도체계를 더욱 철저히 세워야 한다”며 “원수님의 명령과 지시를 어떤 어려운 환경과 조건에서도 무조건 철저히 집행하는 혁명적 기풍을 확립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또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최고영도자”라며 “김정은 동지를 공화국 최고수위에 높이 모신 것은 주체혁명위업을 끝까지 계승 완성해나가는데서 역사적 사변으로 된다”며 의미 부여했다.


신문은 “원수님을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모심으로써 조국을 영원히 김일성, 김정일 동지의 국가로 공고 발전시키고 인민의 천하제일강국, 사회주의강국 건설을 힘있게 다그쳐나갈 수 있는 넓은 길이 열려지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인민정권기관들에서는 인민들이 사회주의헌법을 비롯한 국가의 법규범과 규정들을 자각적으로 지키도록 준법교양과 법적통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한 “인민경제의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는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 수행을 위한 단계별 목표들을 현실성있게 세우고 무조건 철저히 집행해야 한다”며 국가 최고 권력기관으로 국방위원회 대신 국무위원회가 신설된 것을 의식하듯 경제 부문에서의 의무감을 특별히 강조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