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재난 대응 종합훈련 실시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분당서울대병원(병원장 전상훈)은 지난 29일 ‘지역사회 응급재난 훈련’을 실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의 학원 건물 화재사건으로 15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가상상황을 설정하고권역 재난의료지원팀(DMAT)이 현장 출동하고, 환자가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신속히 이송되는 전 상황이 훈련됐다.

훈련은 재난상황 발생 보고와 동시에 재난의료지원팀이 사고 현장으로 출동했으며, 현장응급의료소, 재난대책본부(종합상활실), 응급환자 분류소 및 진료소 등 재난 시 필요한 시설과 장비, 인력이 배치됐다.


분당소방서도 재난훈련에 동참하여 지역사회 화재 및 재난상황 대응을 위한 유관 기관의 협조 체계를 구축하면서 비상 진료 및 대비 수준을 강화했다.

훈련에는 소방서 구급차 1대와 구급대원 2명이 참여했다. 화재 발생 현장에서 구급대원이 환자를 구조하면 병원에서 출동한 재난의료지원팀이 현장응급의료소에서 환자를 분류하고 처치하며, 병원으로 이송이 필요한 환자들은 구급대원이 구급차를 이용하여 병원으로 이송하는 역할로 훈련이 실시됐다.

재난사고 현장에서 이송되어 온 환자들은 병원의 환자진료소에서 각 환자에게 적절한 응급처치를 받는 상황들이 실제 상황처럼 펼쳐졌다.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장 김규석 교수는 “재난 상황에서는 병원의 신속한 초기 대응 능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훈련에서는 환자이송, 의약품과 의료소모품, 의료용장비 등 응급재난물품을 신속하게 조달했으며, 특히 환자진료소에서 진료용 PC 및 EMR 시스템을 활용하여 환자 진료가 더욱 정확하고 빠르게 진행됐다”고 말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전상훈 원장은 “분당서울대병원은 권역응급의료센터 및 긴급구조기관의 책임과 역할의 일환으로 재난대응체계를 적극 가동중에 있다”며 “지역사회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 상황에 대하여 매뉴얼 관리와 정기적 훈련을 통해 체계적인 응급지휘체계를 구축하고 각종 재난 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