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을지로 사옥 매각 절차 돌입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삼성화재가 중구 을지로에 있는 본관 사옥 매각 절차에 들어갔다.

7월 초 매각 공고를 내고 공개경쟁입찰 방식을 통해 매각할 방침이다.

30일 삼성화재에 따르면 서초사옥으로 이전하게 되면서 을지로 본관 사옥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삼성화재는 그동안 을지로 사옥을 임대할것인지 매각할것인지를 놓고 고민해오다 매각으로 가닥을 잡았다. 


공개경쟁 입찰방식을 통해 팔 예정이며 이르면 3분기 내에 최종 계약을 마무리한다는 계약이다.

삼성화재 을지로 사옥은 지난 1987년에 준공됐으며 지상 21층, 지하 6층으로 이뤄졌다.

매각가격은 4000억원 초중반 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