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빙, 일본 진출…1호점 ‘하라주쿠점’ 개점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이 동아시아 최대 디저트 시장 일본에 진출했다고 30일 밝혔다.

설빙은 지난 3월 일본 현지 기업 엠포리오(EMPORIO)와 마스터프랜차이즈를 체결하며 일본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엠포리오는 해외 유명 브랜드를 일본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켜온 기업으로, 지난 2014년에는 스페인 및 유럽 각국에 자리잡은 인테리어 소품 멀티샵인 무이무쵸(Muy Mucho)를 일본에 론칭하며 글로벌 브랜드로 키워낸 바 있다. 이러한 엠포리오의 노하우를 토대로 설빙은 내년까지 도쿄 도내를 포함해 직영점 6개 매장을 오픈하고 2020년까지 50여개 매장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설빙 일본 1호점인 ‘설빙 하라주쿠점’은 도쿄 하라주쿠역 맞은편에 면적 204㎡, 102석 규모의 매장으로 선보였다. 오픈을 앞둔 30일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이른 시간부터 설빙을 맛보기 위해 약 400여 명이 모여 만든 100미터가 넘는 긴 줄은 일본 내 설빙의 인기를 가늠케 했다. 설빙 일본 1호점이 위치한 하라주쿠는 일본의 디저트 문화와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도쿄의 대표적인 번화가로 차후 글로벌 디저트 시장에서 설빙의 성공 여부를 판가름할 수 있는 중요한 테스트마켓의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설빙이 진출한 일본은 프랑스와 함께 디저트 시장의 성지라 불리는 곳으로, 다양하고 독특한 디저트 문화가 잘 발달되어 있다. 일본은 건강한 재료를 활용한 디저트가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어, 우리나라 전통 식재료를 활용한 건강한 한국식 디저트를 선보이는 설빙의 성공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또한 올해 3월 일본 네티즌 100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접 가서 먹고 싶은 세계의 디저트’ 1위로 선정되는 등 오픈 전부터 설빙의 인기가 높아 일본시장에 무리 없이 안착할 것으로 보인다.

설빙 관계자는 “아시아 시장을 사로잡은 디저트 브랜드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디저트 강국인 일본에 안정적으로 진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현지 사정에 밝은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통해 일본 디저트 시장의 높은 벽을 허물고 성공적으로 안착해,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뻗어 나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스즈키 이치로(Suzuki ichiro) 엠포리오 대표는 “설빙은 일본 SNS에 3초에 하나씩 사진이 올라올 정도로 디저트를 즐기는 일본 여성고객들 사이에서는 인지도가 매우 높은 편”이라며 “예쁘고 맛있는 디저트라는 강점을 내세워, 젊은 여성고객들을 타깃으로 삼아 일본 내에 설빙이 빠르게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설빙은 지난해 진출한 중국, 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도 설빙의 주력 메뉴와 콘셉트를 그대로 선보인다. 인절미, 콩가루, 떡 등 건강한 한국식 식재료를 활용한 빙수, 토스트와 함께 일본 특성에 맞게 현지화한 음료군과 디저트군의 개발로 일본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떡을 겨울에 먹는 음식으로 생각하는 일본의 특성상 ‘인절미설빙’, ‘인절미토스트’ 등 쫀득한 인절미와 고소한 콩고물이 잘 어우러진 설빙의 시그니처 메뉴가 겨울매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설빙은 중국, 태국, 일본에 이어 최근 한류 바람이 거세지고 있는 중동을 비롯해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미국, 호주 등 10여 개 국가의 진출을 위한 조율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16개국 진출을 목표로 한 설빙의 세계화가 점차 본격화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