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부터 강력수사까지 ‘척척‘…“난 얼굴마담아닌 대한민국 여경”

오늘 70주년 여경의 날
전체경찰 10명중 1명은 여경
파출소·지구대 현장곳곳 누벼

여경의 날(1일)이 제70주년을 맞았다. 오늘날 치안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경찰의 10명 중 1명은 여성이다. 여경들은 초창기 주로 맡았던 경무나 성범죄 단속, 청소년 선도를 넘어 파출소와 지구대 치안 업무, 강력 수사 등 남성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거친 업무도 해내고 있다.

우리 치안 현장에 여성이 등장한 것은 1946년 7월1일 경무부 공안국에 79명 규모의 여자 경찰과가 생기면서다. 초기 전체 경찰의 1.8% 정도로 미미한 비율이었던 여경 숫자는 이후 꾸준히 늘어 올해에는 11만 6674명의 전체 경찰 중 10.1%를 차지한다. 2009년에는 6.5%, 2012년 7.0%, 2014년의 8.0%에 이어 처음으로 ‘마의 10%’대를 돌파한 것이다. 이는 2005년 이후 실시된 여경채용목표제와 사법고시 여성 경정 특채 등 여성 경찰의 역량 강화의 결과다.

초기 여경은 부녀자의 풍기 문란 단속, 성매매 여성의 단속과 관리, 불량 청소년 선도, 유치장 간수 업무, 교통보조 등 남성 경찰이 하기 어렵거나 꺼리는 일에 국한됐다. 그러나 이후 수사나 형사, 경비 등 여경이 맡는 일은 보다 늘어났다. 2013년 전체 여경 중 인사나 청사관리 등 경무 분야를 맡은 여경이 19.5%에 달했지만 이 비율은 3년만에 8.7%로 줄었다.

반면 파출소나 지구대에서 직접 치안현장을 돌보는 생활안전 분야에 종사하는 여경 비율은 37.3%에서 53.5%로 늘었다. 특히 학교 폭력이나 아동 학대 등 아동과 청소년 대상 범죄가 늘고 여성 치안불안 요소가 부각되면서 여경이 배치되는 경우가 늘었다.

한편 여경들을 바라보는 경찰 조직의 시선에는 ‘여경은 경찰 조직의 꽃’이라는 편견은 여전히 남아있다. 각 부서의 성과물을 홍보하는 ‘얼굴마담’ 역할을 기대하는 게 대표적인 예다.

실제로 2016년 홍보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여경은 28명으로 2013년 14명에 비해 두배나 늘었다. 최근 경찰이 SNS 홍보에 열을 올리는 과정에서 신임 여경이 지명수배자를 검거했다며 없는 사실을 꾸며내거나 여경이 자살 시도자를 껴안고 위로하는 장면을 다른 경찰관이 사진을 찍어 올리는 등 미담을 부풀려 물의를 빚기도 했다.

원호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