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산 등재 1년 백제역사유적지구, 관람객 40% 급증··· 총 48만 명 늘어 등재효과 톡톡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충남 공주ㆍ부여 백제역사유적지구가 ‘세계유산 효과’를 톡톡히 본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유산 반열에 오른 후 1년 간 관람객 수가 등재 전 1년 동안에 비해 40% 가까이 급증했다. 도가 세계유산 등재(2015년 7월 4일) 1주년을 앞두고 관람객 수를 집계한 결과, 지난해 7월 1일부터 지난 26일까지 도내 백제역사유적지구를 탐방한 관람객 수는 모두 172만 6721명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4년 7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백제역사유적지구를 찾은 관람객 124만 6821명과 비교하면 47만 9900명(38.5%)이 늘어난 규모다.

시ㆍ군별로는 공주시가 등재 전 48만 8790명에서 등재 이후 75만 205명으로 26만 1415명, 부여군은 75만 8031명에서 97만 6516명으로 21만 8485명이 증가했다.
유적지별로는 웅진백제 왕성인 공주 공산성 관람객이 38만 2133명으로 등재 전 18만 6945명에 비해 2배 이상 폭증했다.

또 무령왕릉을 비롯 웅진백제 왕과 왕족의 무덤이 모여 있는 송산리고분군은 30만 1845명에서 36만 8072명으로 6만 6227명이 늘었다.

부여 관북리유적 및 부소산성은 55만 5444명에서 65만 3962명으로 9만 8518명이 늘었고, 정림사지는 15만 7242명에서 9만 2332명 증가한 24만 9574명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도 관계자는 “세계유산이라는 이름값에 관광객 유치를 위한 도와 시·군의 각종 활동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며 관람객 급증을 불러온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관광객 유치 활동을 집중적으로 펼쳐 관람객 증가세를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