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 “이정현, 김시곤 녹취록 들으니…농락당했다”

[헤럴드경제]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직후 당시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현 새누리당 의원)과 김시곤 KBS 보도국장의 전화 통화 녹취록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30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7개 언론단체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정현 홍보수석이 김시곤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해경을 비판하는 보도를 하지말라고 당시 김시곤 KBS 보도국장이 직접 녹음한 녹취록을 공개했다.

세월호 참사 직후인 2014년 4월 21과 30일. 이정현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은 김시곤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KBS 뉴스 내용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뉴스 편집에서 빼 달라”, “다시 녹음해서 만들어 달라”고 편집에 직접 개입했고, “하필이면 (대통령이) 오늘 KBS를 봤으니, 내용을 바꿔 달라”고도 주문했다.

사진=YTN 방송 화면

노컷뉴스에 따르면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녹취 내용을 들은 유경근 세월호 유가족 대변인은 “또 농락당했다. 정부가 우리를 기만했다”며 허탈해했다.

유 대변인은 “KBS 사장에게 면담을 요구하러 KBS에 갔는데, 청와대서 만나자고 해서 만났다. 그때 만난 사람이 당시 이정현 홍보수석이다. 의아했다. KBS에 따지러 갔는데 왜 이 수석이 우호적으로 나서는 걸까. 그리고는 ’청와대라 하더라도 보도국장에게 맘대로 할 수 없지 않느냐. 그래도 의견은 전달하겠다. 사장이 유족에게 사과할 수 있도록 해 보겠다‘는 말을 우리에게 했다. 그 말이 있은 며칠 후 길환영 KBS 사장이 와서 사과하고, 김시곤 보도국장을 해임하겠다고 했다. 당시 유가족들은 기뻐했는데, 나는 조금 의아했다. 왜 순순히 우리 요구를 다 들어주지? 그러고 지나갔는데 오늘 녹취록 들으니까 이해가 된다. 의혹이 풀린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