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ㆍ유아인 측, “송중기, 그날 함께 회식”…루머 대응 지원사격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유아인과 송혜교 측이 루머에 휩싸인 송중기에 대해 “오해 받고 있는 당일에 함께 있었다”며 모 방송에서 보도된 ‘박유천 룸사롱 송중기 동석 루머’에 대해서 일축했다.

유아인과 송혜교의 소속사 UAA의 한 관계자는 1일 “박유천 사건 당일인 6월 3일에는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후 유아인, 송혜교, 송중기 씨와 두 소속사의 매니저들이 함께 회식을 하고 있었다”며 “송중기 씨는 계속 그 회식에 있었기 때문에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는 최근 최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강적들’에서 방송된 “박유천 사건 현장에 유명 한류스타와 대세 스타가 동행했다”는 루머를 의식한 반응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송중기, 박보검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는 “송중기, 박보검 배우와 관련한 소문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특히 최근 한 종편채널에서 루머를 마치 사실인 것처럼 전하면서 실명까지 거론해 좌시할 수 없게 돼 강력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건 당일 송중기는 송혜교, 유아인 등 다른 배우들과 다른 장소에서 뒤풀이를 하는 장면이 모 매체에 포착됐다. 박보검 또한 팬들에 의해 다른 장소에 있었음이 확인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