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칼릿 조핸슨, 미 역대 최고 흥행 여배우 등극

스칼렛 요한슨

할리우드 유명 배우 스칼릿 조핸슨이 미국 최고의 흥행 여배우로 이름을 올렸다.

28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영화정보 사이트 박스오피스 모조가 가장 높은 흥행수익을 올린 미국 영화배우 순위를 조사한 결과 총 33억 달러(3조8천억원)을 벌어들인 스칼릿 조핸슨이 10위를 차지했다.그는 여배우로는 유일하게 톱10 안에 드는 기염을 토했다. 또 톱10 순위 안에 든 배우 중 가장 젊었다.

또 조핸슨 다음으로 흥행 성적이 좋은 여배우는 영화 ‘마스크’로 유명한 캐머런 디아즈로, 그는 조핸슨보다 9계단이나 낮은 19위를 차지했다.

‘해리 포터’의 헬레나 본햄 카터가 26위, 아카데미상을 두 번이나 받은 케이트 블란쳇이 29위에 올랐다. 관록의 여배우 줄리아 로버츠가 30위를 차지해 체면을 살렸다.

조핸슨은 그가 출연했던 마블 스튜디오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큰 인기를 끌면서 높은 흥행 성적을 올릴 수 있었다.그러나 조핸슨은 지난 2014년 뤼크 베송 감독이 연출한 액션 스릴러 ‘루시’에도 출연하는 등 다양한 연기변신을 시도하고 있다.또 올해 미국에서 개봉한 ‘정글북’과 ‘캡틴아메리카: 시빌 워’도 흥행에 성공하면서 조핸슨은 미국 최고 흥행 여배우라는 타이틀은 계속해서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한편 가장 높은 흥행수익을 올린 영화배우는 해리슨 포드(48억달러)로 나타났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