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티젠, 印泥 진출 본격화…카자흐도 추진 등 해외협상 성과

[헤럴드경제] 바이오벤처 에이티젠(대표 박상우)이 ‘NK뷰키트’로 인도네시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이 회사는 인도네시아 현지 업체와 자연살해세포(NK셀) 활성도를 측정하는 NK뷰키트 독점 공급 및 판매권에 대한 협상이 마무리단계라고 1일 밝혔다. 이달 중순 현지에서 진행되는 설명회 및 시연회 후 계약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오는 18~20일 3일간 인도네시아 국립암센터(Rumah Sakit Kanker Dharmais) 및 국립병원(Rumah Sakit Umum Pusat Nasional), 140여개의 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프로디아(PRODIA), 대형 부동산 개발회사인 리포그룹(Lippo Group) 계열의 실로암병원(Siloam Hospital)을 대상으로 설명회와 시연회가 진행된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인 2억5000만명의 인구를 가진 큰 시장이며, 신흥 경제강국으로 부상하고 있다.

에이티젠은 카자흐스탄 진출도 적극 추진 중이다. 현지 방사선종양학연구소에서 제품 시연 후 계약 협상이 예정돼 있다고 소개했다.

박상우 에이티젠 대표는 “진행 중인 해외진출 협상들이 서서히 성과를 내고 있다. 회사의 가치를 한 단계 높이는 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