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섯번째 지카 환자 발생…도미니카 거주하다 입국 20대女

[헤럴드경제] 한국인 여섯번째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발생했다.

한국인 지카바이러스 감염자가 나온 것은 지난 5월11일 이후 51일만이다.

질병관리본부는 1일 “도미니카에 거주하다가 지난 23일 한국에 입국한 L(28·여)씨가 지난달 30일 저녁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감염자에게 입원 검사를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L씨는 지난 2014년 6월부터 중남미 도미니카 공화국에 거주하다가 미국과 대만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했다. 27일부터 발진, 관절통, 근육통, 결막염 등의 증상이 발생해 29일 서울대병원에 내원해 의심 사례로 신고됐다.

질본은 “L씨는 임신부는 아니다”며 “현재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