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방송 없이 하천 방류…급류 휩쓸려 1명 중태

[헤럴드경제] 한 지자체가 예고방송 없이 하천을 방류해 불어난 물에 휩쓸려 할머니 1명이 중태에 빠졌다.

1일 오전 10시 10분쯤 전북 남원시 조산동에 있는 한 하천에서 다슬기를 잡던 할머니 등 3명이 갑자기 불어난 물에 휩쓸렸다.

이 사고로 78살 유 모 씨가 의식이 없는 채로 발견됐고 90살 최 모 씨 등 2명은 인근 풀숲으로 몸을 피해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호우 예비 특보가 내리진 가운데 남원시가 사고 지점에서 100m가량 떨어진 하천 수위 조절 구조물인 가동보를 열어 물을 방류해 이 같은 일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남원시 관계자를 불러 조사한 결과 물을 방류하기 전 현장을 점검하고 경고 방송을 하는 등 안전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