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대륙, 13일 재방한…무료 팬미팅 개최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나의 소녀시대’로 국내에서 인기 스타로 떠오른 대만 배우 왕대륙이 다시 한 번 한국을 찾는다.

소속사 자이언트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지난달 5일, 1박2일 일정으로 내한했던 왕대륙은 짧은 일정을 아쉬워했던 한국 팬들을 위해 오는 13일 재방한을 결정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왕대륙은 2박3일간 국내에 체류하면서 13일,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2016 왕대륙 서울 팬미팅‘이라는 이름으로 팬들을 위한 무료 팬미팅을 개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팬미팅은 자신에게 보여준 한국 팬들의 큰 사랑에 보답하고자 팬들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는 왕대륙의 제안으로 전액 무료 팬미팅으로 진행될 예정이라 눈길을 끈다.

왕대륙은 대만, 홍콩, 싱가포르, 중국 등 아시아 전역에 개봉해 모든 국가에서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영화 ’나의 소녀시대‘ 의 주연을 맡았다. 국내에서도 ‘나의 소녀시대’는 ‘말할 수 없는 비밀’을 제치고 누적 40만 관객을 돌파해 역대 대만영화 흥행 1위에 올라섰다.

왕대륙은 팬미팅과 더불어 국내 언론 매체와 공식 기자회견을 가질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