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역 검증 전에는 김해공항 확장안 수용 못한다”

與 대구의원·권영진 시장 주장

새누리당 대구 지역구 국회의원과 권영진 대구 시장이 모여 정부의 김해공항확장 용역결과를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증 전에는 정부의 김해공항확장안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구공항존치와 K2(군 공항) 이전 무산 우려에 대한 대책도 요구했다. “민심이 거의 폭발 직전“ ”대구는 정말 부글부글 끓고 있다”“실망하고 성난 민심”이라고 최근 대구의 분위기를 전했다. 정부의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와 김해공항확장 방침에 따른 후폭풍이 계속되는 양상이다.

유승민, 추경호, 조원진, 주호영, 김상훈, 윤재옥, 곽대훈, 정종섭 등 대구 지역구 의원과 권영진 대구시장은 1일 국회에서 ‘K2이전 신공항 간담회’를 갖고 김해공항확장에 따른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간담회 후 브리핑에서 “용역 안전성 문제와 김해공항확장이 가능한지 여부 등 두 가지를 검증할 것”이라며 “김해공항확장이 가능하더라도 정부 말대로 정말 3800만명이라는 영남권 항공수요를 남아낼 수 있는지 검증작업 계속해 나가겠다, 검증작업이 끝나기 전까지는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윤재옥 의원(대구 달서을)은 대구 지역구 의원 및 권 시장과 마련한 성명서를 통해 “정부는 신공항을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정하면서 대구공항을 존치한다고 발표했다”며 “정부의 대구공항 존치 결정으로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진행하는 K2 공항 이전은 대구공항이 K2와 함께 이전하지 않는 한 사실상 불가능하게 됐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러한 정부의 결정으로 대구시민들은 신공항은 물론 그토록 염원한 K2 공항 이전마저도 무산될 수 있다는 불안감에 휩쌓여 있으며 정부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고 했다.

대구 의원들과 권 시장은 ▷정부는 대구시와 대구경북지역 국회의원 검증단의 신공한 검증용역작업에 적극 협조할 것 ▷이번 사태 초래한 정부는 결자해지 차원에서 대구공항존치와 K2공항 이전에 대한 분명한 대안을 제시할 것 ▷정부-국회-대구시의 책임있는 인사가 참여하는 K2 공항 이전 및 대구공항 존치 대책 수립 위한 합동회의를 조속히 개최할 것을 요구했다.

이형석ㆍ유은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