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이정현 KBS 보도 개입, 대통령이 직접 해명해야”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이정현 의원이 청와대 홍보수석 시절 세월호 보도에 개입성 발언을 한 데에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1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KBS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건 가히 충격적”이라며 “특히 ‘대통령이 뉴스를 봤다’는 발언은 뉴스를 본 대통령이 홍보수석에게 직접 비판보도를 빼달라고 지시한 것이다. 이 문제는 대통령이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 의원도 대통령이 뉴스를 보고 어떤 태도를 보였는지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상임위원회 차원의 대응도 천명했다. 그는 “일반적인 유감 표명으론 안 된다. 이는 미방위에서 조목조목 따지고 제대로 안 된다면 후속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맞춤형 보육과 관련, “보건복지부가 더민주의 의견을 반영했고 만족은 아니지만 다행스럽다”며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 더민주는 또 다른 문제점이 생기는 데에 주목하고 계속해 보완책을 내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