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16] 폴란드 포르투갈 1-1 전반종료…신예 산체스가 포르투갈 살렸다

[헤럴드경제]폴란드의 레반도프스키와 포르투갈의 신성 산체스가 골을 기록, 1-1로 전반을 마치며 팽팽히 맞섰다.

포르투갈과 폴란드는 1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각) 유로 2016 8강전 첫 경기를 펼쳤다

폴란드는 전반 2분만에 레반도프스키가 선제골을 기록하며 이른 시간대에 기선을 제압했다. 이전 경기까지 유효슈팅 단 2개만을 기록하며 상대 수비의 집중 견제를 받은 레반도프스키는 부진을 떨쳐내는 골을 기록하며 포효했다.


하지만 전반 중반 이후 공격력을 회복한 포르투갈은 전반 33분에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18세 신예 산체스는나니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강력한 왼발슈팅을 통해 골을 넣었다.

산체스는 포르투갈 역사상 주요 토너먼트 최연소 선발 출전이었다.

산체스는 지난시즌까지 포르투갈 벤피카에서 활약했던 선수로 올시즌부터 바이에른 뮌헨에서 활약할 예정이다. 폴란드 선제골의 주인공 레반도프스키와는 올시즌부터 바이에른에서 팀 동료로 활약하게 되는 셈이다.

한편 폴란드와 포르투갈의 경기는 전반전을 마친 현재 1-1 동점으로 후반전 결과를 통해 4강 진출팀을 가리게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