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일이 다시 발생않도록”김종인, 서의원 관련 또사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서영교 의원 사태에 또 고개를 숙였다. 서 의원의 거취를 압박하는 발언도 했다. 김 대표는 1일 서 의원의 ‘가족채용’ 논란과 관련,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당 내부에서부터 철저한 규율을 만들어 엄격히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회의에서 “국민에게 우리 당 의원이 윤리를 제대로 지키지 못했다는 점에서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김 대표가 서 의원의 ‘가족채용’ 문제로 대국민 사과를 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김 대표는 “미국 의회를 보면 의원들이 지켜야 할 윤리규정이 비교적 자세히 명기돼 있고, 의원들은 그것을 반드시 지키도록 돼 있다”면서 “우리는 그런 틀을 아직 마련하지 못했기 때문에 의원들이 윤리규정에 대한 의식이 별로 없는 상황에서 발생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김상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