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환 화백 위작 논란] 파면 팔수록 미궁속으로…이번엔 이우환-경찰 진실게임

-이 화백 “경찰이 위작 증언 요구했다” 파장
-경찰 “그 어떤 딜도 없었다”고 맞서 후폭풍
-위작 화가ㆍ제1유통책은 구속영장 신청
-사안 커지고 도주할 우려 있어 구속영장 신청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이우환 화백 위작을 실제로 그린 화가와 또 다른 유통책이 경찰에 붙잡혔다. 한편 출국을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가진 이우환 화백은 “(경찰이) 감정 과정에서 ‘위작’임을 증언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警, 위작 화가ㆍ제1유통책 구속영장 신청=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위조화가 이모(39) 씨와 위작 유통총책인 이모(68) 씨를 이우환 화백 작품의 위작을 그려 시장에 유통한 혐의(사서명위조ㆍ사기)로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0일 밝혔다.

위작 논란에 휩싸인 이우환 화백이 30일 오후 3시께 열린 서울 중구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박현구 [email protected]

경찰 조사 결과 위조화가 이 씨는 현재 유일하게 구속 기소된 현모(66) 씨와 함께 지난 2012년 2월께부터 이우환 화백의 그림 약 55점을 위조해 유통총책이자 위조 범행을 제안했던 유통총책 이 씨에게 택배ㆍ개인용달 등의 방법으로 전달했다.

유통총책 이 씨는 위조된 이우환 화백의 그림을 평소 알고 지내던 화상들을 통해 여러 개의 위작을 유통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이들이 위조해 유통했다고 자백한 작품들 중 경찰이 압수한 4점을 유통시켜 이들이 손에 넣은 금액만 15억 7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위조범 현 씨는 이 씨로부터 2억 4000만원을 받아 위조화가 이 씨에게 2400만원 가량을 수고비 명목으로 지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그 동안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던 위조화가 이 씨가 최근 언론보도로 사건이 커지면서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신병을 확보할 필요성이 있어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검거한 것”이라고 밝혔다.

李, “경찰이 일부 작품 위작이라고 얘기하자고 제안”= 한편 중국 상해 일정으로 30일 출국을 앞둔 이우환 화백이 출국 4시간 전인 30일 오후 3시께 서울 중구 조선웨스틴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경찰 조사와 기존 논란에 대한 해명을 내놓았다.

이 화백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 화백은 “내가 작가다”며 “그림 보면 바로 그게 위작인지 내가 그린 그림인지 알 수 있다”며 경찰이 압수한 작품 13점 모두 진품임을 다시 한번 밝혔다.

이어 이 화백은 “경찰 한 명이 2차 감정 끝나고 변호사와 나머지 수사관들을 다 내보내고 조용히 나한테 ‘그러면 그러지 마시고 (위조범이 자백한)이 4점은 위작이라고 하고 나머지는 진품이라고 하자’라고도 말했다”며 “(경찰이) 하지 않은 말을 내가 꾸몄겠냐”고 주장했다.

이는 경찰이 수사 과정에서 이 화백에서 거짓 증언을 요구한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경찰 관계자는 이에 대해 “우리 쪽에서 그런 말 한 적 없다”며 “그 어떠한 제안도 없었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