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종 비서실장, 이정현 녹취록 파문 사과 거부

[헤럴드경제=박병국ㆍ장필수 기자]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의 녹취록 파문에 대해 사과를 거부했다. 최근 이 전 수석이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에게 세월호 참사보도와 관련 개입성 발언을 한 녹취록이 공개됐다.

이 실장은 1일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전 수석의 행동에 대해 청와대 입장에서 사과할 용의가 있냐는 질문에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몰라 소신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추측컨데 (이 전수석이) 홍보수석으로 통상적인 협조를 요청한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사과용의가 있냐는 거듭된 질문에 그는 “확실히 잘못됐다, 안됐다는 입장…”이라며 사과를 거부했다.

강병원 더민주 의원이 이 전 수석 녹취록 파문과 과련 제2의 보도지침 사건이라고 말하자 이 실장은 “대통령은 사고 났을 때 대한민국 국민 중 가장 어깨가 무거웠던 사람, 가장 마음이 아팠던 사람”이라며 “대통령을 모시고 있는 비서실장으로서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김도읍 새누리당 의원 역시 “의원님의 질의에 대해 전적으로 존중하고 동의하지만 여기에서 비약적으로 (보도지침이라고)단정 짓는 이런 부분은 위원장이 사실이 입각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단정적으로 보도지침이다 얘기하는 건 문제 있지 않나”고 했다. 이 전 수석 녹취록에는, 이 전 수석이 김 보도국장에게 기사 삭제 압박을 하며 “대통령이 봤네”라고 말하는 부분이 담겼다. 이 실장은 “9시 뉴스를 (대통령과 이정현 의원이)동시에 보지 않았다면, 지시하지 않았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