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멜로디데이 컴백, “발라드는 기본,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타이틀곡은 댄스인데 수록곡은 다 발라드예요(웃음)”(멜로디데이 차희)

발라드를 부르던 소녀들이 형형 색색의 “(색)깔로” 돌아왔다. 1일 정오 4인조 걸그룹 멜로디데이의 첫 미니앨범 ‘깔로(Color)’가 공개된다. “앨범 작업에 앞서서 ‘깔로’라는 이름이 먼저 정해졌어요.(예인) 발라드는 저희가 기본으로 가져가는 것이고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어요.(차희)”

지난달 27일 서울 용산 헤럴드 사옥에서 걸그룹 멜로디데이(차희, 유민, 예인, 여은)를 만났다. 앨범 발매를 앞두고 신발도 옷도 다양한 샐‘깔로’ 맞춰 멀리서도 한 눈에 그들을 알아 볼 수 있었다.

[사진=로엔 크래커 제공]

멜로디데이는 2014년 싱글 앨범 ‘어떤 안녕’으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에는 드라마 등 OST 작업에 참여하기도 하며 한 발 한 발 ‘멜로디’를 쌓아 나갔다. 이번 앨범에서는 애잔한 목소리는 잠시 넣어두고 톡톡 튀는 네 가지 색깔로 여름을 공략한다.

“첫 미니앨범이라서 신경을 많이 쓰다 보니까 9개월 만에 컴백하게 됐어요. 신경을 많이 쓴 앨범이에요”(차희) 더 애착이 간다고 했다. 이유는 “멤버들 모두가 참여한 앨범”이라서다. 그림에 소질이 있는 막내 차희가 앨범에 들어가는 일러스트를 모두 그렸다. “새벽까지 안무연습하고 와서도 그리느라 잠을 못 잤어요. 전문 분야는 노래인데 잘 그리고 싶더라고요. 음악 보다 더 열심히 했던 것 같아요.(웃음)”

모든 멤버가 작사에 참여하기도 했다. “멤버 모두가 도전”했지만 최종적으로 차이의 것이 됐다. 유민과 차희는 함께 ‘랩 메이킹’에 도전해 1버너 트랙곡에 자신들의 이름을 넣을 수 있었다.

[사진=로엔 크래커 제공]

가장 힘들었던 건 “하이힐을 신고 군무를 연습하는 것”이었다. “발라드만 부를 땐 몰랐던” 고충이었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그 사이 맏언니 여은은 MBC ‘복면가왕’에서 ‘고추아가씨’로 가왕에 오르기도 했다. 멤버들은 입을 모아 “저희도 검색어를 보고 알았다. 방송도 ‘다시보기’로 봤다”고 말했다. 철저히 비밀리에 진행됐었다고 한다. “제가 먼저 나가고 싶다고 했고 운이 좋게도 오디션 제의가 들어와서 출연하게 됐어요.”(여은) 가장 걱정됐던 건 “얼굴 공개”였다. “제가 신인이다 보니까 저를 어떻게 소개해야 할지 매일 밤 생각했던 것 같아요. 언젠간 얼굴을 공개해야 하니까 많이 떨렸어요.”(여은) 결국 가면을 벗었고 멤버들은 울었다고 한다. “고생한 게 생각나서 저희 다 울었어요.”(유민) 여은에게도 고생 끝 행복의 날이었다. “처음 국악을 시작해서 실용음악으로 전공을 바꿔서 부모님께서 걱정을 많이 하셨어요. 그 사이 뮤지컬도 했었는데 (‘복면가왕’ 우승) 너무 감사했죠.”(여은)

멤버수에도 변화가 있었다. 차희, 여은, 예인 삼인조 걸그룹으로 데뷔했지만 여기에 랩 파트로 유민이 합류해 지금의 완전체가 됐다. “저희는 어떤 노래를 불러도 목소리가 구슬픈데 유민이 목소리가 저희에게 없는 목소리여서 너무 좋았어요. 랩을 할 줄 아니까 다양한 장르에도 도전할 수 있고요(웃음).”(차희)

[사진=로엔 크래커 제공]

유민은 배우 장동건의 조카로 먼저 알려졌다. 고충도 있었다. “처음엔 어딜 가도 다 그런(장동건 조카) 질문들 밖에 없으니까 부담도 크고 걱정도 많이 됐어요”(유민) 반대로 더 의지를 닦게 된 계기가 됐다. “그런 질문 들을 때마다 더 잘돼야 된다는 생각으로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지금은 나쁜 댓글을 봐도 괜찮아요. 제가 더 잘해서 실력으로 보여드리고 싶어요.” 유민은 랩 연습에 한창이다. “‘언프리티 랩스타(Mnet)’에 나가서 우승도 해보고 싶다”는 포부도 품고 있다.

배우는 아니지만 성우 안지환을 아버지로 둔 멤버도 있다. 예인이다. 지난 설 방송된 KBS2 ‘전국 아이돌 사돈의 팔촌 노래자랑’에 함께 출연해 듀엣 곡을 불러 남다른 부녀 케미를 보여주기도 했다. “요즘은 아빠가 저랑 경쟁하려고 하시더라고요. ‘아빠 무한도전 나간다’이러시면서. 저는 아무렇지 않은데 아빠 혼자 그러세요. 재미있으세요.(웃음)”(예인)

멜로디데이의 롤모델은 “브라운아이드걸스 선배님”이다. “다양한 장르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선배님들처럼 보컬로 데뷔를 했다가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거죠.”(유민)

멜로디데이가 꿈꾸는 그룹은 무엇일까, “예측 불허”라고 답했다. “새로운 앨범이 나올 대 마다 기대가 되는, 가늠이 안 되는,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예측 불허의 그룹이 되고 싶어요.”

멜로디데이는 오는 1일 정오 첫 미니앨범 ‘깔로(Color)’를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