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민 용인시장에게 온 편지..“초심 잃지 않겠습니다”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 정찬민 용인시장이 시장실로 날아온 편지한통을 1일 자신의 SNS에 올렸다. 1일은 시장취임 2년이 된 날이다.

정 시장은 ‘시장 취임 두돌 첫날 인사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소개하면서, 친필로 쓴 이 편지를 읽고 “초심을 잃지않겠다”고 다짐했다.

정 시장은 “지난 3월, 시장실로 한 통의 편지가 날아왔습니다. 남사면의 한 어르신께서 보내신 건데요. 노트 두장 분량에 친필로 빼곡히 쓰셨더군요”고 했다.

그는 “어르신은 저에게 편지를 보낸 이유를 용인시민인 것이 자랑스럽고 행복하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고 소개했다.


정 시장은 “마을에 거동을 못하고 누워서 지내는 90세 되는 할머니가 있었는데, 언제부턴가 면사무소 공무원이 찾아와서 대,소변을 치우고 몸을 씻어 줬다는 겁니다”고 했다.

이어 “그뿐만이 아닙니다. 방도 청소하고, 더러워진 옷과 이불도 보건소로 갖고 가서 깨끗이 빨아서 입혀주고, 갈아줬다고 합니다. 그 모습이 너무 아름다워 사진까지 찍어뒀다고 합니다. 특히 그 모습을 본 다른 마을주민들도 할머니 돕기에 합세해 마을분위기가 더욱 따뜻해 졌다는 겁니다. 그래서 용인에 사는 게 자부심을 느꼈다고 하더군요”고 했다.

정 시장은 “이것이 바로 사람을 존중하고, 사람을 배려하는, 사람들의 도시 용인입니다. 제가 지향하는 시정철학이기도 합니다”라고 했다.

시장 취임 2주년을 맞는 그의 각오도 엿보인다.

정 시장은 “오늘은 제가 시장으로 취임한지 딱 2년째 되는 날입니다. 저는 오로지 시민만 보고 달려왔습니다. 시민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고,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화려하게 전시성 사업을 하기보다 돈을 적게 쓰고도 시민들에게 큰 효과를 주는 사업을 펼쳤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시민들의 피같은 세금을 한 푼이라도 아끼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우리 용인에 덧씌워진 빚 많은 도시라는 오명을 씻기 위해서였습니다”고 했다.

정 시장은 “남은 2년도 초심을 잃지 않겠습니다. 그래서 시민들이 자부심을 갖는, 살 맛나는 행복한 도시로 만들어 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