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라탄 “맨유 간다”…모리뉴 감독과 새로운 도전

[헤럴드경제]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4·스웨덴)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새로운 도전을 한다.

즐라탄은 30일(한국시각) 자신의 SNS를 통해 맨유행을 알렸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즐라탄이 2일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1년 계약서에 사인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1999년 스웨덴 말뫼FF를 통해 프로 무대를 밟은 즐라탄은 네덜란드 AFC아약스를 거쳐 2004년 이탈리아 세리에A 유벤투스로 이적했다.

유벤투스 첫 시즌 35경기에서 16골을 넣으며 빅리그 입성 첫 시즌을 성공적으로 보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후 같은 리그 인터밀란을 거쳐 2009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로 이적한 뒤 이듬해 이탈리아 세리에A AC밀란으로 또다시 옮겼다. 그리고 2012년부터 올해까지 프랑스 리그앙 파리 셍제르망에서 활약했다.

수많은 리그, 수많은 팀에서도 그는 본인의 기량을 아낌없이 선보였다.

유벤투스에서 뛰었던 2005-2006시즌을 제외하면 2002년부터 올해까지 단 한 번도 한 시즌 10골 이하를 기록한 적이 없다.

올해엔 34세라는 적지 않은 나이로 31경기에서 38골을 넣어 프랑스 리그 역대 최다 골 기록을 경신했다.

즐라탄의 새 행선지는 단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다. 즐라탄이 맨유를 선택한 건 옛 스승 조제 모리뉴 감독의 영향이 컸다. 그는 지난 2008-2009시즌 인터밀란에서 한 시즌 동안 모리뉴 감독과 한솥밥을 먹었다.

즐라탄이 입성할 맨유는 모리뉴 감독 부임 후 완전히 변신하고 있다. 코트디부아르 국가대표 중앙 수비수 에릭 바일리(22)를 영입했고, 폴 포그바(23·유벤투스), 헨릭 므키타리안(27·보루시아 도르트문트)과 계약을 앞두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