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인천-나리타 노선 취항…오전 7시 도쿄행 중 가장 빨라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진에어가 인천-나리타(도쿄) 노선의 취항식을 갖고 매일 2회, 주 14회 운항을 시작했다.

진에어는 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최정호 진에어 대표, 최민아 인천국제공항공사 허브화전략처장, 김종대 대한항공 인천여객서비스지점장, 윤원호 에어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해 취항식을 가졌다. 

진에어는 인천-나리타 노선을 189석 규모 B737-800 항공기로 하루 2편씩 주 14회 운항한다. 오전편인 LJ201편이 매일 오전 7시 또는 7시 25분에 인천에서 출발하고, 오후편인 LJ203편은 매일 오후 2시 25분, 2시 35분 또는 3시 35분에 인천에서 출발한다.

진에어는 1일 인천공항에서 인천-나리타 노선의 신규 취항식을 가졌다. [사진제공=진에어]

특히 오전편은 인천발 도쿄행 노선 중 국적사ㆍ외항사를 통틀어 가장 이른 출발 시간이어서 당일 일정 승객들의 많은 이용이 기대된다.

이번 취항으로 진에어는 올해 총 5개의 국제선을 신규 취항하게 됐고, 일본 노선을 총 7개(인천발 5개, 부산발 2개)로 늘렸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