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39개 협력사와 ‘동반성장 파트너십 선포식’ 개최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코트라가 39개 협력사와 ‘동반성장 파트너쉽 선포식’을 개최했다. 코트라는 30일 서울 서초구 코트라 본사에서 열린 선포식에서서 이태식 코트라 동반성장위원장 겸 부사장이 각 협력사 대표에게 파트너십 인증서를 전달하고, 5대 협력분야별(운송/장치, 여행, 통역, 시스템, 인쇄) 협의체를 구성했다.

올해는 협력분야에 인쇄를 추가하고, 5대 중점 지원모델(교육, 홍보, 컨설팅, 마케팅, 제도개선)을 선정했다. 코트라는 이를 통해 ▷상담회 특화 통역인력 교육 ▷서비스 이행 표준 제정 ▷디자인 개발비용 절감 지원 ▷경영자문 및 계약 컨설팅 시행 등의 프로그램을 추진키로 했다. 또 86개국 126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협력사 추가수요를 발굴하는 등 협력사의 적정이윤보장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코트라는 또 협력사와의 협업 성과 공유를 위해 서비스수준 협약형 성과공유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성과공유제는 대ㆍ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 제8조에 따라 협력사와 사전 합의한 공동혁신활동을 통해 성과를 공유하는 계약모델이다.

이태식 동반성장위원장은 “상담회 등 대규모 행사개최가 빈번한 코트라 업무 특성상 협력사의 도움이 절대적”이라며 “이번 선포식을 통해 코트라형 동반성장 모델을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