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 복지가 회사 경쟁력…대한통운, 발상의 전환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택배기사로 근무 중인 A씨는 최근 난생 처음 건강검진을 받았다. 그동안 시간과 비용 문제로 미뤄오던 검진을 받게 된 것은 근무 중인 회사의 복지제도 덕분이었다. 이 회사에선 택배업계에서는 유일하게 바쁜 택배기사들을 위해 전국을 순회하며 ‘찾아가는 건강검진 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이 택배기사들을 위해 운용중인 복지 프로그램과 근무환경 개선 노력이 눈길을 끌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인 1만6000여명의 택배기사가 근무하고 있는 CJ대한통운은 이같은 활동을 통해 이직률이 1% 아래로 떨어지는 등 안정적 근무 환경에 힘을 쏟고 있다. 


CJ대한통운의 ‘택배가족 건강버스’는 바쁜 택배기사들과 집배점 직원들을 위해 전국을 순회하면서 건강검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서울에서 제주까지 순회검진을 통해 직원 5000여명이 건강검진을 받았고, 현재까지 검진을 받은 직원은 약 1만여명에 달한다.

CJ대한통운은 자사 직원들 뿐 아니라 협력업체 소속 택배기사와 집배점장들의 자녀 학자금도 지원하고 있다. 협력사 직원 자녀에게 학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재계에서도 드문 사례로 꼽힌다. 학자금은 중고생ㆍ대학생 자녀에게 매년 지급하며, 지난 2012년부터 매년 2000~3000여명이 이 제도의 수혜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회사는 택배기사들이 경조사로 휴무를 하게 될 때 대신 근무해줄 기사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감안해 회사에서 배송에 필요한 업무와 제반 비용도 지원하고 있다. 또 업계에서는 유일하게 택배기사들과 집배점장, 집배점 직원의 경조사 때경조금과 상조물품도 제공한다.

이 밖에도 CJ대한통운은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해 전국 100여개 택배터미널에서 자체 음악방송을 운영하고 있으며, 추위를 막기위한 바람막이 설치 등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회사 측은 “고객만족도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고, 택배 종사자들의 사기진작과 수익을 증대하기 위해 이 같은 제도를 시행하게 됐다”고 “택배기사, 집배점, 회사는 모두 한 가족이며 공동운명체라는 인식을 갖고 임하고 있다”고 의의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