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성관계 추문’ 부산 경찰, 과거 ‘뽀로로 경찰’로 활동

[헤럴드경제] 자신이 상담했던 여학생과 성관계 추문을 일으킨 학교 전담 경찰관이 과거 ‘뽀로로 경찰’로 학생 대상 홍보 활동했던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 사하경찰서 소속 김모(33) 경장은 2014년 말부터 국산 애니메이션 캐릭터 ‘뽀로로’ 의상을 입고 각종 경찰 행사 등을 홍보하는 ‘뽀로로 경찰관’으로 활동했다는 사실이 인터넷 과거자료 등을 통해 네티즌들을 통해 드러났다.

그는 ‘뽀로로’ 복장을 하고 성범죄 예방 홍보활동을 하는 등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홍보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뽀로로’ 경찰관으로 활동했던 부산 사하경찰서 김 경장 [출처=부산경찰 트위터 캡처]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은 “저런 인간이 어린애들 근처에 경찰이랍시고 있었을 생각을 하니 너무 소름 돋는다”, “뽀로로 경찰관이 아니라 뽀르노 경찰관”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개했다.

한편 김 경장은 지난달 4일 자신이 담당하던 여고생과 한차례 성관계를 맺었다. 학교 보건교사가 이 사실을 눈치 채고 김 경장이 아닌 다른 학교전담경찰에게 이 사실을 알리며 문제가 불거지자 그는 “부모님의 사업을 돕겠다”며 관할 서에 사직 의사를 밝혔다.

김 경장은 이 과정에서 아무런 징계를 받지 않고 사직처리가 되었고 퇴직금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논란이 일자 경찰청은 “김 경장에게 지급된 퇴직금을 환수조치하고 성관계 경위, 은폐 의혹 등 모든 사안을 원점에서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